신비하고, 아름다운 삼척의 멋을 즐기자! Wonderfull Samcheok

  • 카카오스토리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현재 위치

> 삼척의 멋 > 문화재

문화재

삼척죽서루(三陟竹西樓)

대표 이미지

  • 입선-김해룡-죽서루설경입선-김해룡-죽서루설경
  • 입선-심영진-죽서루의가을입선-심영진-죽서루의가을
  • 죽서루의 산록죽서루의 산록
  • 죽서루(누각)죽서루(누각)
  • 죽서루 사진죽서루 사진
  • 죽서루남측전경죽서루남측전경
  • 죽서루상층기둥죽서루상층기둥
  • 죽서루 대나무죽서루 대나무
  • 입선-김해룡-죽서루설경 사진
  • 입선-심영진-죽서루의가을 사진
  • 죽서루의 산록 사진
  • 죽서루(누각) 사진
  • 죽서루 사진 사진
  • 죽서루남측전경 사진
  • 죽서루상층기둥 사진
  • 죽서루 대나무 사진
종목
보물 213호  
분류
분류 : 누(정).각  
면적
1동 
지정일
1963.01.21  
시대
조선시대 초기  
소유자
국유 
관리자
삼척시 
소재지
강원도 삼척시 죽서루길 37 (성내동)  

소개

창건자와 연대는 미상이나 [동안거사집]에 의하면, 원종 7년(1266) 이승휴가 안집사 진자후와 서루(西樓)에 올라 시를 남겼다는 내용으로 보아 죽서루는 적어도 1266년 이전에 건립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태종 3년(1403) 부사 김효손이 옛 터에 중창하였으며,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중수되거나 단청되었으며, 증축되었다. 죽서루는 누의 동쪽에 죽림(竹林)이 있었고 죽림 속에 죽장사(竹藏寺)가 있었다는데서 명명되었으며, 죽서루 동편에 죽죽선녀의 유희소가 있었다는데서 유래한다는 설도 전한다. 누각의 전면에 게시한 "죽서루"와 "관동 제1루" 현판은 숙종 41년 부사 이성조의 글씨이고, 누각 내에 게시된 "제일계정(第一溪亭)" 현판은 현종 3년(1662) 부사 허목의 글씨이며, "해선유희지소(海仙遊戱之所)"는 헌종 3년(1837) 부사 이규헌의 글씨이다. 죽서루는 그 하층이 17개의 기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중 9개는 자연석에 세웠으며, 8개는 석초(石礎) 위에 건립하였다는 건축사적 특징을 갖으며, 그 상층에는 20개의 기둥에 팔작지붕이다. 현재 누정 내에는 부사 허목이 지은 "죽서루기(竹西樓記)", 당성 홍백련이 지은 "죽서루 중수기" 등 기문과 "죽서루", "해선유희지소(海仙遊戱之所)" 등 제액, 그리고 일중 김충현이 쓴 율곡 이이의 "죽서루차운(竹西樓次韻)", 정조의 어제시의 시판 등 모두 26개의 현판이 게판되어 있다.

상세내용

누각은 정자와 함께 우리 민족의 생활철학을 대변하는 건축물이기도 하다. 흔히 누각과 정자라 하면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경관을 조망하기 편리한 곳에 인위적으로 조성한 건축물로서, 개인이나 단체 등의 집회 강론 휴식 접객 그리고 정기적인 회합의 공간으로 건립되어진 정자. 누대. 누각. 성의 문루로 정의할 수 있다. 정자와 누각의 차이점은 정자가 자연 속에서 개인적인 수양공간이라면 누각은 공적인 집단 수양공간이 되는 셈이다. 또한 누각은 보통 2층에 우물마루를 둔 대규모이고, 정자는 누각보다 작은 규모로 주로 단층이다. 우리나라에서 누각이 언제부터 건축되어 졌는지는 확실치 않으나 형태상의 특징으로 보아 고구려의 부경이라는 작은 창고와 오늘날의 원두막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한다. 문헌상으로는 백제 무왕37년(636) 8월 "신하들과 망해루에서 잔치를 치렀다"는 [삼국유사]의 기록이 가장 빠른 것이다. 그 후 고구려 신라 쪽에서도 누각과 정자건축에 관한 기록이 나타나며, 통일신라시대에 들어오면 삼척지역의 정자에 대한 내용도 보인다.

[삼국유사] 기이편 "수로부인"조에 나타나는 "임해정"이 그것이다. 이러한 역사적 배경으로 보아 삼척지역에도 삼국시대 후기쯤엔 누각이나 정자가 지어졌으리라 추측되지만 이를 입증할 만한 사료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관동팔경 가운데 유일하게 강가에 자리잡은 "죽서루" 역시 어느 시기에 누구에 의해 지어졌는지 알 수 없다. 다만 고려 명종 때의 문인 김극기(金克己)의 죽서루 시(詩)가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1190년 이전부터 이미 죽서루가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현재의 누각은 조선 태종3년(1403) 삼척부사 김효손이 옛 터에다 새로 지은 이후 10여 차례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른 것이다. 누각은 그 기능에 따라 군사시설로서의 누각, 교육적 종교적 회합장소로서의 누각, 순수한 접대나 향연을 위한 누각으로 나누어지는데, 죽서루는 객사(동헌)의 부속건물로서 접대와 휴식을 주목적으로 하는 "향연을 위한 누각"이라 하겠다. 죽서루는 "관동 제1루"라는 명성에 걸맞게 주변경관이 너무나 아름다웠다. 조선 중기의 화가인 겸재 정선의 그림이나 고려시대 이후 수많은 시인들의 작품에는 그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멀리 태백준령이 한 폭의 병풍처럼 펼쳐져 있고, 가까이는 근산 갈야산 봉황산이 솟아있어 죽서루를 에워싼 모습이 마치 삼신산의 선계(仙界)를 느끼게 하는 경지다. 성남마을의 전원풍경, 오십천 응벽담의 맑은 물, 그 속에 한가롭게 노니는 물고기떼, 바람과 물과 뱃사공을 희롱하는 갈매기, 대나무숲을 울리는 바람... 이러한 자연환경과 조화롭게 천길 벼랑 위에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여인의 모습으로 하늘을 날아갈 듯 우뚝 솟아있는 죽서루이니, 이 경관은 가히 신선의 자리라 할 수 있다. 죽서루의 건축구조 또한 그러한 자연과 잘 어울리도록 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기단과 초석없이 두리기둥 밑면을 그렝이질하여 자연암반 위에 직접 세운 것이다. 누각 바닥은 우물마루이고 천장은 연꽃으로 수놓은 연등천장이며, 우물마루가 끝나는 사면에는 계자난간을 세우고, 기둥 사이는 벽체나 창호없이 모두 개방했다.

그러나 필요에 따라 눈비와 햇빛을 가릴 수 있는 발은 준비되어 있었다. 처마는 겹치마이고,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죽서루는 정면 7칸으로, 장방형 평면을 이루고 있지만 본래는 정면 5칸, 측면 2칸이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좌우 각 1칸이 놓인 공포의 모습이 다르고, 또 내부 천장에 있어서 측면 밖으로 나와있던 도리의 뻘목들이 그대로 남아있음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죽서루라는 이름은 누각 동쪽에 대나무 숲이 있었고 그 속에 죽장사라는 절이 있었으므로 죽장사 서편에 있는 누각이라 하여 죽서루라 이름지었다는 이야기와 죽죽선녀의 유희소가 있는 그 서편의 누각이라 하여 죽서루라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오고 있다.

누각 잎쪽에 게첨된 [竹西樓]와 [關東第一樓]라는 편액은 숙종41년 삼척부사 이성조의 글씨이고, 누각 안의 [第一溪亭]은 부사 허목의 글씨다.

※ 참고자료 : [죽서루 정밀실측조사보고서](삼척시, 1999년)

관람안내

  • 관람료 : 무료
  • 관람시간 : 09:00 - 18:00 (하절기 : 3월-10월) 09:00 - 17:00 (동절기 : 11월-2월)

관람시 유의사항

  • 경내에서의 음주, 흡연, 음식물 반입을 금지
  • 누각 난간에 기대지 않기(절벽이므로 위험)
  • 취침, 가무, 오락행위 금지
  • 다른 관람객에게 불편을 주는 행위

관람문의처

  • 삼척시청 문화공보실 033-570-3224
  • 죽서루관리사무소 033-570-3670

주변관광지

엑스포타운(동굴신비관, 동굴탐험관, 태양에너지전시관, 시립박물관), 척주동해비(육향산공원), 삼척항(정라항),새천년해안도로, 이사부사자공원

현지교통

  • 시내버스 : 삼척터미널 → 죽서루앞에서 하차 (14, 14-1, 31,31-2번 버스, 10분소요)
  • 삼척터미널에서 도보로 15분소요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문화공보실 033-570-3224
최종수정일 :
2017-10-12
  • 인쇄
  • 위로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별점

  • 별5개(매우 만족)
  • 별4개(만족)
  • 별3개(보통)
  • 별2개(불만)
  • 별1개(매우 불만)
확인 통계보기